2019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문득 지난 날을 돌이켜 보면 남아 있는 기억 조각이 많지 않음을 압니다. 매 년 이 때쯤은 항상 아쉽기도 하지만 새롭게 마음을 다잡아 볼 기회의 순간이기도 합니다. 올 해는 특별히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 보기로 했습니다. 직장인들이라면 공감할 만한 질문을 뽑아 보았습니다. 조용하게 질문을 읽어 보고, 가장 먼저 떠오르는 기억 조각을 잡아 보면서 한 해를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 보면 좋겠습니다. 

성찰

  과거 자신의 생각과 행적을 돌이켜 보면서 ‘현재’ 내 마음 속에서 울려 나오는  목소리에 귀 기울여 대화하는 것입니다.  과거에 느꼈던 느낌과 지금 느낌간 변화나 차이가 있는지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스스로의 소통이 보다 자유로워지고,  진정으로 내가 원하고 바라는 것이 무언지도 발견해 낼 수 있을 겁니다.

아래 질문들은 정답이 없습니다. 그저 글을 보고 문득 떠오르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정리해 보십시오.

스스로에게 해 보는 질문:

  1. 2019년을 표현하는 단어나 문장을 꼽아 본다면?
  2. 1년 동안의 수행 업무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업무가 있습니까?
  3. 1년 동안의 만남에서 인상 깊었던 인물 또는 고객사가 있었습니까?
  4. 업무 경험 중에서 주변 동료와 나누고 싶었는데 못한 것이 있습니까?
  5. 1년 동안의 수행 업무 중, 가장 힘들었던 업무는 무엇인가요? 지금은 어떻게 느끼시나요?
  6. 1년 동안 스스로 변화 또는 성장했나요? 기대 수준은 만족 할 만한 수준입니까?
  7. 1년 동안 내 주변에 크게 성장했다고 느낀 사람이 있나요?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8. 자신에게 칭찬의 말을 해 준다면 어떤 말을 하시겠습니까?
  9. 1년 전의 나에게 전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요?
  10. 1년 후의 나에게 묻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요?

Image by Nguyen Minh Dai from Pixabay